취업난 속에서 2017년 벤처창업투자 사상 최대
취업난 속에서 2017년 벤처창업투자 사상 최대
  • 이재경 기자
  • 승인 2018.01.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신규 벤처펀드 조성액, 4조4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2017년도 신규 벤처펀드 조성액이 처음으로 4조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인 4조4000억원을 기록하였으며, 벤처투자 금액도 10.7% 증가한 약 2조4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7년 벤처펀드 조성 및 벤처투자 동향을 29일 발표했다. 

벤처펀드는 2016년에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섰으며 1년 만에 또다시 4조원을 돌파한 4조4430억원으로 2016년(3조4625억원*) 대비 28.3% 증가했다.  2016년 말 기준 2016년 신규 결성된 벤처펀드는 3조1998억원이었으나 해당 펀드 중 일부가 2017년도에 증액되어 2017년 말 기준으로 3조4625억원이었다.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정부가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의 추경(8600억원)을 편성하였으며 민간 출자자수와 출자금액이 각각 36.2%(469개 → 639개, 170개 증가), 24.3%(2조1580억원 → 2조6818억원, 5238억원 증가)로 대폭 증가한데 기인한다. 

2017년 벤처투자 규모는 2조3803억원으로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였으며, 2016년(2조1503억원) 대비 10.7% 증가하는 등 2013년 이후 5년 연속 투자금액이 증가했다.  

투자받은 기업수는 소폭 증가(1191개사 → 1266개사, 75개사 증가)하였으며 평균 투자금액은 18억8000만원이다. 다만 창업초기기업에 대한 투자비중은 업체수 기준 소폭 감소(2016년 46.0% → 2017년 43.7%, △2.3%p)했다. 

2016년 주춤했던 해산조합의 수익률도 크게 개선(1.07% → 3.43%, 2.36%p 증기)되었으며 2017년에 해산한 51개 조합은 총 1조1088억원을 투자하여 1조2932억원을 회수함으로써 1844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창투사 설립현황을 보면 신규로 등록한 창투사는 5개로 벤처캐피탈 출신이 2개를 설립하고 제약·바이오 기업인 ㈜파마리서치프로덕트와 ㈜메디톡스가 각각 창투사를 설립했다. 부산경남 지역의 중견기업들도 창투사를 설립하여 선배 중견기업과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창업투자회사 설립으로 재투자도 지속되었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투자과장은 “제도개선을 통해 민간자금 유입이 확대되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2017년에 결성된 펀드가 올해에 본격적으로 투자를 시작하고 올해에도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는 등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이 충분히 공급될 것”이라며 “자생력 있는 민간 중심의 투자생태계 강화를 위한 ‘벤처투자촉진법’ 제정과 모태펀드 운용도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회장 : 남궁 헌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국장 : 신동훈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