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여고생 목숨 앗아간 해지방어에 별다른 해명 없어
LG유플러스 여고생 목숨 앗아간 해지방어에 별다른 해명 없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7.12.0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방계 계열사인 콜센터 회사 LB휴넷에 일감몰아주기 의혹도

올 초, LG 유플러스에서 과도한 '해지방어'압박을 받은 실습 여고생 홍모양이 목숨을 끊는 사태가 발생해 통신사의 과도한 독촉 영업이 물의를 빚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칼을 들었다. 

방통위는 6일, 전체회의를 개최하여, 초고속인터넷 및 결합상품서비스 이용계약의 해지를 거부·지연하거나 제한하는 등 이용자의 이익을 침해한 통신4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9억 4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침해사실이 가장 많은 LG유플러스에는 과징금 8억원과 시정명령이, SK브로드밴드에는 과징금 1억 400만원과 시정명령, SKT와 KT에게는 과징금은 부과하지 않고 시정명령을 부과했다. 

방통위 조사결과, 통신4사는 통신상품에 대한 해지업무를 자회사 또는 용역업체인 고객센터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면서 상담메뉴얼, 해지방어 목표, 인센티브 지급 등의 정책을 고객센터와 함께 수립,시행하고 있었다.

사업자의 과도한 해지방어 목표 설정과 해지상담원에 대한 과도한 성과급 차별(0원에서 485만원)은 해지상담원에게 압박 부담으로 작용하여 이용자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수준까지 해지방어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LG유플러스, SKB, SKT는 적극적인 해지방어를 위하여 해지접수 등록된 이용자에게 해지철회 또는 재약정을 유도하는 2차 해지방어조직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LG유플러스가 위탁한 업체는 엘지그룹의 방계 계열사인 LB휴넷이다.  해지방어 독촉에 부담을 느껴 자살한 홍모양이 일하던 회사도 바로 LB그룹의 LB휴넷이다. 

LB그룹은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넷째 아들인 구자두 현 LB회장이 옛 LG벤처투자를 계열분리해 독자 경영하면서 출범했다.  LB그룹 계열사 중의 하나로 콜서비스가 주력인 LB휴넷은 구자두 회장의 차남 구본완씨가 대표로 있으며 구본완씨등 사주 일가가 주식 100%를 소유하고 있다.  

자살에 이른 홍모양이 바로 이 LB휴넷에 소속된 근로자였다.  LG유플러스와 LB휴넷은 해지고객에게 무려 73통의 해지철회 독촉전화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LB휴넷은 LG그룹의 콜서비스, 특히 LG유플러스의 콜서비스를 도맡아 하면서 매출을 키워왔다. 2015년까지 알려진바로는 LB휴넷의 전체 매출 933억원 중 84.3%가 LG유플러스로부터 나온 매출이다.  LG그룹의 방계로서 LB휴넷에 대한 일감몰아주기, 총수일가 사익편취 의혹이 있을 수 있는 부분이다.  사실상 총수일가의 사익편취, 일감몰아주기에 해당하지만 법규정의 미비로 방계친족간의 일감몰아주기는 공정위의 조사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은 실정이다.

이번 방통위의 과징금 조치에 LG유플러스 관계자에게 문의해보니 관계자는 "홍모양의 죽음 때문에 LG유플러스가 과징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는 맥락이 없는 답변을 했다.  과징금을 받은 이후 LG유플러스가 어떤 조치를 하고 있는지 홍모양 자살 사건 이후 노동자에 대한 처우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확인은 할 겨를도 없었다. 

LG유플러스의 LB휴넷에 대한 사실상의 일감몰아주기가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도 LG유플러스의 관계자는 "LB휴넷은 LG유플러스 말고도 다른 많은 회사들로부터 매출을 올리고 있다"며 "일감몰아주기가 아니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국장 : 신동훈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