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벤처.IT
DSLR 렌즈 들어간 ‘LG V30’, 전문가 수준의 사진 구현
서은진 기자 | 승인 2017.08.10 11:58
▲ 글라스 렌즈 개념도 ⓒ LG전자

[데일리비즈온 서은진 기자]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LG V30’에 스마트폰 중 최고 수준의 조리개 값과 글라스 소재 렌즈를 적용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다고 10일 밝혔다.  

LG V30 후면 듀얼 카메라의 표준렌즈는 지금까지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밝은 조리개 값을 구현했다. 이는 전작 V20의 F1.8 표준렌즈보다 약 25% 더 밝아진 것이다. 

카메라 렌즈는 F값이 낮아질수록 조리개가 크게 열려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된 V30는 이전보다 F값이 낮아져 기존보다 더 밝고 생동감 있는 사진과 영상을 촬영이 가능하다. 

또 V30는 F1.6의 밝은 조리개 값과 함께 최적의 색감과 질감을 구현하기 위해 후면 표준렌즈를 구성하는 6장의 렌즈 중 빛을 직접 받아들이는 첫 번째 렌즈에 글라스 소재인 ‘크리스털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를 채택했다. 

글라스 렌즈는 기존 플라스틱 렌즈보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높아 피사체의 디테일까지 더욱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또한 정확한 색감과 사실적인 질감 표현이 가능해 DSLR 등 고급 카메라용 렌즈에 주로 사용된다. 이에 LG는 V30에 글라스 소재를 사용했다.  

이 외에도 넓게 펼쳐진 풍경사진이나 단체사진을 촬영할 때 활용도가 높은 후면 광각 카메라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V30의 저왜곡 광각 카메라는 자체 개발한 렌즈 설계 기술을 적용, 가장자리 왜곡을 전작인 V20 대비 1/3 수준으로 대폭 개선해 더욱 사실적인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전작과 같이 전면에도 광각 카메라를 탑재, 셀카봉 없이도 단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한편 LG V30는 표준각 1,600만 화소, 광각 1,300만 화소의 고화질 듀얼 카메라를 전작 대비 크기를 30% 줄인 최소형 모듈로 구현했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Optical Image Stabilization)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 Electronic Image Stabilization) △레이저 오토 포커스(Laser Auto Focus) 등 흔들림 없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들을 모두 갖췄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V30는 최고의 성능과 사용성을 겸비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며 “전문가 수준의 영상 및 이미지를 스마트폰으로도 손쉽게 촬영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은진 기자  biz@dailybizon.com

<저작권자 © 데일리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231
등록일자 : 2016.11.22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발행인/편집인 : 이화연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48-3 수빌딩 202호  |  발행일자 : 2015.01.02
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Copyright © DailyBizon.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