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장 없이 전류 생성하는 ‘꿈의 나노’
자기장 없이 전류 생성하는 ‘꿈의 나노’
  • 김소윤 기자
  • 승인 2020.05.18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그래핀으로 자기장 없이 스핀 전류 검출 성공
자기장 없이도 전류를 생성해내는 그래핀 기술이 나왔다. (사진은 내용과 무관=픽사베이)
자기장 없이도 전류를 생성해내는 그래핀 기술이 나왔다. (사진은 내용과 무관=픽사베이)

[데일리비즈온 김소윤 기자] ‘꿈의 신소재’ 그래핀이 자기장 없이 스핀 전류를 생성해냈다. 18일 과학계에 따르면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물리학과 조성재 교수 연구팀이 그래핀으로 자기장, 자성체 없이 스핀 전류를 생성해 검출하는 실험에 성공했다.

그래핀은 탄소 원자가 벌집 모양으로 이루어진 2차원 물질(원자만큼 얇은 물질)로서 전기전도성, 탄성, 안정성이 높아 ‘꿈의 나노’라고도 불린다.

이에 그래핀은 전자스핀을 정보화하는 분야인 스핀트로닉스 응용에 큰 기대를 받아왔지만 전자의 스핀과 전자의 궤도가 상호작용하는 스핀-궤도 결합 에너지가 매우 약했다. 때문에 스핀 전류를 직접 생성하거나 검출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그래핀에 스핀-궤도 결합이 매우 큰 전이금속이자 디칼코게나이드 물질인 2H-TaS2를 접합시켜서 그 인접효과로 그래핀의 스핀-궤도 결합을 100배 이상 증가시키는 데 성공했고 이어 ‘라쉬바 효과’를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

Rashba Edelstein Effect 측정을 위한 소자 개략도 (위) 와 각각의 그래핀 영역의 밴드구조. (사진=KAIST)
라쉬바-에델스타인 효과 측정을 위한 소자 개략도 (위)와 각각의 그래핀 영역의 밴드구조. (사진=KAIST)

‘라쉬바 효과’란 강한 스핀 궤도 결합으로 그래핀과 같은 2차원 물질 내부의 전기장이 자기장으로 전환되는 효과를 말한다. 이를 이용해 스핀 전류를 생성, 검출하는 효과를‘라쉬바-에델스타인 효과’라고 부른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 효과를 그래핀에서 최초로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라쉬바 효과가 그래핀에 유도되면 라쉬바-에델스타인 효과에 의해 전하 전류와 스핀 전류가 상호 전환이 가능하다. 자기장이나 자성체 없이 그래핀에 전류를 흘려줌으로써 스핀 전류를 생성시킬 수 있음은 물론 그래핀 층에 흘러들어오는 스핀 전류를 전하 전류 혹은 전압 측정을 통해 검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조성재 교수는 “상온에서 실험이 성공했기 때문에 응용 가능성이 매우 크다. 향후 우리나라 비메모리 산업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스핀트로닉스 관련 물리학 및 산업에 응용할 수 있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결과는 8일 국제 학술지 에이씨에스 나노 (ACS Nano)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