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비즈온 피플
LG전자, 역대 최대 조직인사 개편 단행구광모 LG전자 상무는 승진대상 불포함, B2B사업본부 ID사업부장에
이승훈 기자 | 승인 2017.11.30 16:38

LG전자가 사상 최대의 임원인사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이번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은 철저한 실적위주의 인사 개편으로서 OLED TV 주역들과 하만 출신들이 대거 승진했다.  실적위주의 인사와 미래사업을 위한 조직개편은 삼성전자와 같은 꼴이다.

관심을 모았던 구광모 LG전자 상무는 승진대상에 포함되지 않았고 구광모 상무는  LG전자의 신성장사업 중 하나인 B2B(기업간거래)사업본부 ID(Information Display) 사업부장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11월 30일 이사회를 열고 2018년 임원인사(2018년 1월 1일자) 및 조직개편(2017년 12월 1일자)을 실시했다. 

임원 인사에서 LG전자는 부회장 1명 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 등 총 67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승진 규모는 역대 최대다. 

LG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사업 성과뿐만 아니라 보유 역량이나 성장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R&D, 영업/마케팅, 상품기획/디자인, 생산/구매 등 현장에서 성과를 거둔 인재들을 대거 선발했다. 한편, 부진했던 조준호 MC사업본부장은 다른 계열사로 전출됐다. 

이번 승진자 가운데 여성 3명, 외국인 1명이 포함되는 등 조직 내 변화와 혁신을 가속화했다. 특히 가장 많은 여성 임원 승진자가 나온 가운데, 류혜정 상무는 LG전자 첫 여성 전무에 올랐다.

사장 승진자는 모두 3명으로 권봉석 HE사업본부장,  권순황 B2B사업본부장, 박일평 CTO 겸)SW센터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권봉석 사장

권봉석 HE사업본부장은 1987년 입사 후 ㈜LG 시너지팀장 등을 거쳐 2015년부터 HE사업본부를 맡고 있다. 올레드 TV를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해 올해 사상 최대 성과를 거둔 공로를 인정받았다. 

▲ 권순황 사장

권순황 B2B사업본부장은 1984년 입사 후 미국, 캐나다, 호주, 인도 등에서 해외사업 경험을 쌓았고, 2015년부터 ID(Information Display)사업부장을 맡았다. 부사장 승진 2년 만에 사장에 올랐다. 

▲ 박일평 사장

올해 초 소프트웨어센터장으로 영입된 박일평 부사장은 글로벌 전장업체인 하만의 CTO(최고기술책임자) 출신으로 영입 1년 만에 사장에 오르며 신임 CTO를 맡는다. LG전자는 외부에서 영입한 인재에 대해서도 과감한 승진과 함께 주요 보직에 임명하며 미래사업에 대한 철저한 준비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류재철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배두용 세무통상그룹장, 변창범 중남미지역대표 겸)브라질법인장,  이상규 한국모바일그룹장, 전생규 특허센터장, 정수화 생산기술원장비그룹장 겸)공정장비담당,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미국법인장,  황정환 MC사업본부장 겸) 융복합사업개발센터장 등 8명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그 밖에 16명이 전무 승진했고 40명이 상무 승진했다.

한편 2018년 조직개편도 단행해 시장선도를 지속하고 조직간 시너지를 높이는 가운데 B2B 및 융복합사업을 강화하는 등 미래 준비를 가속하기 위한 조직체계 신설이 주목된다. 

미래 준비 강화 위한 조직으로 B2B사업본부, 융복합사업개발센터를 신설하기로 했다. LG전자는 B2B 사업을 강화하고, 유관 조직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B2B부문, ID사업부, 에너지사업센터 등을 통합해 B2B사업본부를 신설한다. B2B사업본부장은 ID사업부장을 맡았던 권순황 사장이 맡는다. 사업본부는 기존 4개에서 5개로 늘어났다. 

또 LG전자는 스마트폰, TV, 자동차 부품 등 각 사업본부의 제품을 연결하는 한편, 인공지능, IoT 등 전사 차원에서 융복합을 추진할 수 있는 분야를 통합하기 위해 융복합사업개발센터를 신설한다. 이 센터는 CEO 직속으로 운영되며 센터장은 황정환 신임 MC사업본부장이 겸임한다.

기존 이노베이션사업센터는 뉴비즈니스센터로 개편되면서 융복합사업개발센터와 함께 미래 사업을 위한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LG전자는 CTO부문 컨버전스센터 산하에 카메라선행연구소를 신설해 스마트폰 및 자동차 부품의 카메라 기술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하기로 했다. 

LG전자는 글로벌마케팅부문 산하에 있던 지역대표와 해외판매법인을 CEO 직속으로 운영한다. 중국법인의 경우 한국영업의 성공 DNA를 접목시키기 위해 한국영업본부 산하로 이관하며, 5개의 지역 권역으로 구분해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하기로 했다.

이승훈 기자  leesh@dailybizon.com

<저작권자 © 데일리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231
등록일자 : 2016.11.22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발행인/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편집국장 : 이승훈  |  마케팅 본부장 : 김재욱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지길 22 3층(합정동)  |  발행일자 : 2015.01.02
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Copyright © DailyBizon.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