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그룹, ‘2017 11.11 광군제’ 총거래액 253억 달러 기록
알리바바 그룹, ‘2017 11.11 광군제’ 총거래액 253억 달러 기록
  • 이재경 기자
  • 승인 2017.11.1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바바 그룹 홀딩 리미티드(Alibaba Group Holding Limited, 뉴욕증권거래소: BABA)가 2017년 11월 11일 알리페이(Alipay)를 통해 정산된 총거래액(gross merchandise volume, 약칭 GMV)이 253억 달러(1682억 위안)을 기록해 전년 대비 3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알리페이를 통한 모바일 GMV가 전체 GMV의 90%를 차지했다. 

11.11 광군제 총 거래액(GMV)은 11월 11일 24시간 동안 알리바바의 중국 소매 마켓플레이스와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 상에서 알리페이를 통해 정산된 총 주문액을 나타낸다. GMV는 실시간으로 기록되며 배송비(해당 경우)가 포함된다. 해외 브랜드(중국 본토 이외 지역 브랜드)와 관련된 주문과 사용자 데이터는 티몰에 한정된 것이다. 

다니엘 장(Daniel Zhang) 알리바바 그룹(Alibaba Group) 최고경영자(CEO)는 “일일 GMV 250억 달러는 단순한 숫자가 아니다”며 “이는 중국 소비자들의 고급 소비 욕구를 보여주는 동시에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의 결합을 온전히 받아들였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알리바바측에 따르면 알리바바 플랫폼, 알리페이 거래에는 14만 개 이상의 브랜드와 판매자가 참여했다. 알리페이를 통해 정산된 전체 GMV는 1682억 위안(미화 253억 달러)으로 2016년에 비해 39% 증가했다.  또 알리페이를 통해 정산된 전체 모바일 GMV는 전체 GMV의 약 90%로 전년 대비 82% 증가했다. 알리페이는 총 14억8000만 건의 주문에 대한 결제를 처리했으며 이는 2016년에 비해 41% 늘어난 수치다. 알리페이는 초당 최대 25만6000만 건을 처리했다.  알리바바 클라우드(Alibaba Cloud)는 초당 최대 32만5000 건의 주문을 처리했다. 차이냐오 네트워크(Cainiao Network)는 전체 주문 배송 중 총 8억1200만 건을 처리했다. 최초 배송은 자정 후 12분 18초 만에 도착했다. 

광군제는 세계화와 중국 소비자의 힘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광군제 중국 소비자를 위해 해외 브랜드와 판매자 6만 개가 참여했고 225개 국가와 지역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167개 판매자가 각각 1억 위안(미화 151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17개 판매자는 5억 위안(미화 7540만 달러), 6개 판매자는 10억 위안(미화 1509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상품 판매가 가장 많았던 국가는 일본, 미국, 호주, 독일, 한국 등이다. 

대형 온라인 쇼핑 축제인 광군제는 판매자와 소비자에게 온라인 쇼핑의 진면목을 알리기 위해 2009년 27개 판매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시작됐다. 지난해의 경우 10만개 판매업체가 이 글로벌 쇼핑 이벤트에 참여했으며 24시간 진행된 행사에서 소비자들은 178억 달러(1207억 위안) 상당의 상품을 구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국장 : 이승훈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