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분할 5도어 냉장고 H9000 출시
삼성전자, 4분할 5도어 냉장고 H9000 출시
  • 이재경 기자
  • 승인 2017.09.10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가 11일 출시하는 5도어 냉장고 H9000

삼성전자가 11일 기존 양문형 냉장고(좌냉동·우냉장)에 식품 종류별 체계적 보관과 필요한 곳만 여닫아 식품의 신선함, 에너지 효율을높인 새로운 타입의 냉장고 ‘H9000’을 출시한다. 

‘H9000’ 냉장고는 최근 가정용 간편식·반조리 식품 수요 증가에 따라 일반 식자재뿐 아니라 다양한 냉장·냉동 식품을 효과적으로 보관하고자 하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4분할 5도어 냉장고이다. 

특히 냉장실은 바깥쪽에 상·하로 구분된 쇼케이스, 안쪽에 인케이스 도어가 있는 구조(3도어)로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삼성 냉장고만의장점인 쇼케이스를 적용해 수납 편리성을 극대화했다. 

이 제품은 각 실의 온도·위치·구조에 따라 7가지의 존을 구성해 분리 수납이 용이하도록 설계 됐다. 

냉동실은 △ 피자·만두 등 간편 냉동식품 보관존△육류·어류 등 장기 냉동존 △땅콩·선식 등 견과류존 △다시마·멸치 등 건어물존으로 구성할 수 있고, 냉장실은 △온 가족이 자주 찾는 음료수·소스 등을보관하는 패밀리존 △아이들이 손쉽게 간식 등을 꺼내먹을 수 있는 키즈존 △채소·과일·반찬류 등을 보관하는 신선 보관존으로 세분화해 사용할 수 있다. 

‘H9000’은 5개 도어를 필요한 곳만 열어 식품을 꺼낼 수 있어 일반 양문형 냉장고 대비 냉장실은 60% 가까이, 냉동실은 57%까지 냉기 손실을 줄여 주기 때문에 식품의 신선함을 지키고 전기 요금은 줄여 준다. 

※ 외부 온도 25℃ 기준, 24시간 동안 10분 간격으로 10초간 30회 문을 열었다 닫았을 때 냉기 손실 정도 측정(자사 일반 양문형 냉장고와 비교)이 밖에 강력한 신선도 유지를 위해 냉장실에 냉기보존력이 우수한 메탈 소재를 적용한 ‘메탈쿨링 커버’, ‘메탈쿨링 도어’를 채용했다. 

‘H9000’은 디자인 측면에서도 ‘히든 핸들’을 채용해 완성도를 높였고, 내장형 와이파이가 적용돼 원격으로 온도·에너지 모니터링이 가능할 뿐 아니라 원격진단 기능도 수행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일상에서의 IoT 경험, 새로운 주방문화 확산을 위해 ‘H9000’에도 음성인식을 기반으로 한 ‘패밀리허브’ 라인업을 도입한다. 

‘패밀리허브’에는 9월 11일부터 ‘우리홈IoT뱅킹'이 탑재돼 △보유 계좌 잔액 조회 △이달의 자동이체일, 예금·대출 만기일, 이자납입일 등을보여주는 금융캘린더 △실시간 환율 조회 등을 주방에서도 간편하게 할 수 있어 놓치기 쉬운 금융 일정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 ‘H9000’냉장고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냉장고 사용시 가장 불편한 것,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 개발한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변하는 소비자와 시장 트렌드를 선제적으로 반영해 냉장고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9000’은 810~820L용량으로 리파인드 이녹스(Refined Inox), 엘리건트 이녹스(Elegant Inox), 메탈 그라파이트(Metal Graphite), 아이시클(Icicle),내츄럴(Natural) 등 총 5가지의 색상을 운영하며, 출고가는 229만원에서299만원이다. 

※ 상기 5가지 색상은 모두 메탈 느낌을 주는 것으로 그 광택과 질감에 따라 다양화되어 있음. ‘패밀리허브’ 적용 모델은 795L, 796L 용량에 리파인드 이녹스 (Refined Inox)색상으로 출고가는 299만원에서 329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국장 : 신동훈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