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의 8가지 소비 키워드
‘코로나 시대’의 8가지 소비 키워드
  • 정솔 기자
  • 승인 2020.07.2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카드, 자사 고객 카드 이용 빅데이터 분석
KB국민카드 본사.
KB국민카드 본사.

[데일리비즈온 정솔 기자] KB국민카드는 올해 상반기 자사 고객 카드 이용 빅데이터를 분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전후 소비 행태 변화로 각각의 영문 표현 알파벳 첫 글자를 모아 ‘DISTANCE’, 즉 거리두기로 요약했다. 

디지털화(Digitalization), 여가문화 거리 두기(Inside-Out), 외식 규모 축소(Small-Socializing), 비대면 결제 증가세(Through), 집밥의 외식 대체(Alternative), 새로운 생활패턴(New Normal), 근거리 소비(Closer), 온라인 교육 성장(Educational Change) 등 8가지 키워드의 앞글자를 따 조합했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확산 전(1월 1일~2월 11일) ▲확산기(2월 12일~3월 10일) ▲영향기(3월 11일~4월 21일) ▲조정기(4월 22일~5월 19일) 등 4개 구간으로 나눠 진행됐다.

생활의 디지털화는 1월 1일부터 5월 19일까지 20주간 ▲배달앱 ▲영상·디지털 콘텐츠 ▲게임 업종 등의 카드 이용금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0% 이상 늘었다. 특히 배달앱과 영상·디지털 콘텐츠는 확산기 동안 카드 이용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여가문화 거리 두기는 여가 장소의 특성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골프장이나 볼링장과 같이 거리 두기를 할 수 있는 업종은 확산기와 영향기 모두 카드 이용 감소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타났으나, 놀이공원·유원지는 확산기와 조정기 카드 이용금액이 각각 지난해의 26.6%, 22.9% 수준으로 크게 감소했다.

외식의 소규모화는 음식점에서 두드러졌다. 다수의 인원이 식사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10만원 이상의 이용 건수(확산기 기준)는 확산 전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비대면 결제 증가는 패스트푸드 매장의 ‘드라이브 스루’와 커피전문점의 ‘비대면 결제’로 관찰할 수 있었다. 드라이브 스루의 경우 영향기와 조정기에 들어서 확산 전보다 10% 이상 카드 이용이 늘었으며, 커피전문점 비대면 결제는 3040세대가 주도하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최대 50.8% 이용이 증가했다.

식료품점과 반찬가게, 밀키트 등으로 구성된 집밥 업종의 이용도 늘어 확산기와 영향기 모두 확산 전에 비해 20% 늘었다.

근무형태도 재택근무 혹은 시차출퇴근제로 변화하면서 새로운 생활패턴의 시작을 알렸다. 실제 서울 시내 30개 지하철역을 이용하는 30~50대 고객들의 출근 시간대(오전 7시~10시) 지하철 이용 건수를 분석한 결과 확산 전과 비교해 영향기와 확산기에 각각 3.4%포인트와 2.7%포인트 감소했다.

근거리 소비는 거주지 주소 인근 가맹점 이용 건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원거리 가맹점의 경우 영향기 초반 지난해의 79.5% 수준으로 카드 이용이 줄었지만, 근거리 가맹점은 97.8% 수준을 유지하며 상대적으로 카드 이용 감소가 미미했다.

교육 관련 업종에서도 온라인이 강세를 보였다. 확산기 기준 온라인 외국어 강의는 전년 대비 26.6%, 입시 관련 온라인 강의도 영향기에 1년 전보다 29.2% 카드 이용이 증가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분석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3밀(밀폐·밀집·밀접) 회피 경향이 불러온 소비 변화의 양상을 살펴보기 위해 진행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