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전격 착수
휴온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전격 착수
  • 이은광 기자
  • 승인 2020.07.0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랄록시펜’ 공동 출원
휴온스가 경기도와 손잡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전격 뛰어든다.
휴온스가 경기도와 손잡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전격 착수한다.

[데일리비즈온 이은광 기자] 휴온스가 경기도와 손잡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전격 뛰어든다. 휴온스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한 ‘신종 코로나 항바이러스 물질 및 용도특허 기술이전 대상기업 공모’에서 ‘랄록시펜’ 및 신규 항바이러스제 물질 10여종에 대한 우선협상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골다공증치료제인 ‘랄록시펜’은 2018년까지 경기도가 추진한 ‘메르스 치료제 개발사업’을 통해 메르스, 사스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 알려진 약물이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원은 ‘랄록시펜’이 메르스, 사스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인 코로나19 바이러스에도 억제 활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공동연구에 돌입해 올해 6월 세포수준에서 코로나19바이러스 억제 활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랄록시펜’의 코로나 19 등 범용 코로나 항바이러스제 용도특허를 공동 출원했다.

추가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유럽연합(EU)가 추진 중인 ‘수퍼컴퓨팅 플랫폼을 활용한 프로젝트(Exscalate4COV)’에서도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확인되면서 치료제로 발전 가능성에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랄록시펜’은 현재 시판 중인 약물로 안전성이 확보된 물질이라는 점에서 의료계 및 연구진은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휴온스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의료원, 아주대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이 참여하는 임상시험 협의체를 중심으로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 검증을 위한 본격적인 임상 시험도 준비 중인 만큼, 빠르게 세부 계약을 마무리 짓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랄록시펜’의 발견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뿐 아니라 현재 시판 중인 약물로 안전성이 확보된 물질이라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라며 “휴온스의 모든 연구 및 생산 역량을 집중해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