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등 하반기 분양 7월에 집중
둔촌주공 등 하반기 분양 7월에 집중
  • 이은광 기자
  • 승인 2020.06.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가 상한제, 전매제한 영향
-하반기 전국 24만가구 분양
올 하반기 분양예정 물량은 24만2110가구(임대 포함한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올 하반기 분양예정 물량은 24만2110가구(임대 포함한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데일리비즈온 이은광 기자] 분양가 규제와 신축 아파트 선호가 맞물리면서 청약수요 쏠림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하반기에는 전국에서 24만여 가구가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하반기 분양예정 물량은 24만2110가구(임대 포함한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이는 청약 이관업무와 코로나19 우려로 분양이 적었던 상반기(15만 가구)에 비해 58.7% 늘어난 수준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에서 13만8873가구, 지방에서는 10만3237가구가 공급된다. 하반기 분양은 특히, 7월에 집중될 전망이다.

7월 분양예정 물량은 8만6501가구로 하반기 월평균 분양물량 4만가구의 2배 수준이다. 8월부터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소유권이전등기시까지 전매가 제한되기 때문에 그 전에 건설사들이 분양을 서두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특히 서울에서 가장 뜨거운 지역으로 청약열기에 돌풍이 예상되는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가 공사 중단이라는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선분양이냐 후분양이냐를 놓고 조합원들끼리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둔촌주공 사업단이 오는 7월9일 열릴 총회에서 일반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공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2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로 구성된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은 이날 둔촌주공 조합에 보낸 공문에서 "7월9일 총회 결과에 따라 일반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공사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둔촌주공은 내달 9일 조합원 임시총회를 열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사업장심사 기준에 따른 분양가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만약 이 총회에서 HUG가 제시한 분양가를 받아들이고 분양 일정을 진행하겠다는 안건이 통과되지 않으면 공사를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하반기 분양예정인 아파트는 24만2110가구(임대 포함한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이는 상반기에 비해 59% 늘어난 것이며, 월 평균 4만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오는 셈이다. (제공=부동산114)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하반기 분양예정인 아파트는 24만2110가구(임대 포함한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이는 상반기에 비해 59% 늘어난 것이며, 월 평균 4만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오는 셈이다. (제공=부동산114)

◇하반기 경기지역 분양 최다 7만4469가구 분양예정

실제로 5월 조사 당시 분양일정이 8월 이후 혹은 미정으로 잡혔던 서울 강동구 천호1구역재개발(999가구)과 경기 평택시 평택 고덕 제일풍경채 2차에듀(877가구), 광주 북구 유동재개발(2240가구), 부산 영도구 부산 오션라이프 에일린의뜰(1050가구) 등의 일정이 7월로 앞당겨졌다.

하반기 지역별 분양 물량은 경기지역이 가장 많다. 경기도에서는 7만446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6.17대책으로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규제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대출과 전매제한이 강화된 가운데 ▲성남시 신흥동 산성역자이푸르지오(4774가구) ▲광명시 광명동 광명2R구역재개발(3344가구) ▲안양시 호계동 안양덕현지구주택재개발(2761가구) ▲수원시 망포동 수원망포2차(1418가구) 등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서울(3만4279가구)에서는 ▲둔촌주공재건축(1만2032가구) ▲래미안원베일리(2990가구) ▲아크로파크브릿지(1131가구) 등 강남권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는 분양 일정을 당초 예정보다 한 주 늦춰 7월 초 분양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조합은 최근 조합원들에게 '일반분양 일정 긴급 변경' 안내문을 통해 분양 일정 변경 사실을 전했다.

애초 조합은 6월23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주택 분양보증서를 발급받아 24~25일 일반분양 신청 및 승인을 거쳐 30일 분양공고를 내고 분양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갑작스레 계획을 1주일 늦춰 다음 달 1일 HUG 분양보증서를 발급받아 2~3일 일반분양 신청·승인을 거친 뒤 7월6일 분양공고를 내고 분양하기로 일정을 바꿨다.

다른 조합들이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분양 일정을 서두르는 것과 달리 개포1단지 조합이 일정을 미룬 것은 HUG의 분양보증료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다. 분양 일정을 한 주 미루더라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일(7월28일) 이전에 여유 있게 분양할 수 있기 때문에 상한제 적용은 받지 않는다.

개포주공1단지는 재건축을 통해 지하 4층~지상 35층 총 6702가구 규모의 초대형 단지로 탈바꿈한다. 6702가구 중 123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입주는 2023년 11월 예정이다. 시공은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맡는다.

◇인천, 총 3125가구 공급…7월 대구 물량 8946가구  

인천에서는 하반기 총 3만125가구가 공급된다. 6·17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연수, 남동, 서구에서는 ▲연수구 인천송도자이(1524가구) ▲서구 검단신도시우미린(1234가구) ▲남동구 한화포레나인천구월(1115가구)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부산(2만114가구), 대구(1만7553가구), 충남(1만2873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다. 부산은 2019년 11월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후, 청약시장에 수요가 크게 유입되는 모습이다.

대구는 8월 전매제한 강화 전 분양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7월 대구 분양물량은 하반기 예정물량의 절반 이상인 8946가구로 집계됐다. 청약시장의 과열양상이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미분양도 빠른 속도로 소화되는 추세다. 2019년 말 전국 4만3000가구였던 미분양물량은 올해 4월에는 3만6000가구로 줄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새 아파트 선호가 여전한데다 분양가 통제로 분양가가 조정되는 지역이 늘면서 하반기 청약시장도 전반적으로 호조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수도권과 광역시에서는 분양물량이 쏟아지는 7월에 청약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전매가 비교적 자유로운 지방 비규제지역에서는 개발호재가 있거나 저평가된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될 것”이라며 “다만, 제주와 경상권 등 미분양 소진이 더딘 지역에서는 청약시장의 온도차가 나타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