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미래차⑩] 지역 경제 살리는 신산업
[4차 산업혁명 미래차⑩] 지역 경제 살리는 신산업
  • 김소윤 기자
  • 승인 2020.05.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특별 연설 통해 주요 신산업 육성 분야로 미래차 강조
-정부,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 5곳을 선정해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가동
구미시 전경.
경북 구미시 전경.

[데일리비즈온 김소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에서 미래차를 주요 신산업 육성 분야로 강조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가재난 극복 방안이 주목을 받고 있다.

세계적으로 자동차 업계는 생산시설의 가동 중단 등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이를 타개 하기 위해 업계는 정부의 방안과 맞물려 미래차를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국내 차 회사들은 장기적으로 10년을 보고 미래차에 대한 투자를 50조원 넘게 할 계획이다.

최근 들어 자동차 업계의 움직임도 되살아나는 중이다. 생산시설을 가동을 본격화하고 있고 그간 생산하지 했던 물량까지 생각해 공장 가동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정부의 미래차 육성 방침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도 자동차 업체 못지않게 호조를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관련 산업 활성화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노후지역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준비 태세에 들어간다. 관계 부처들은 미래차 부품을 전담할 스마트 산업단지 계획도 발표했다.

경북 산단 대개조 추진 모델. (사진=경상북도)
경북 산단 대개조 추진 모델. (사진=경상북도)

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위원회는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 5곳을 선정했다. 선정 지역은 경북(구미), 광주(광주첨단), 대구(성서), 인천(남동), 전남(여수) 등이다.

정부는 산업단지 대개조를 통해 2023년까지 일자리 6만여 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핵심으로 떠오른 국내 제조업의 사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구체적으로 광역·지자체에서 지역 내 거점 산단을 허브로 두면서 연계 산단을 묶는 혁신 계획을 수립하면 정부가 지역을 선정하게 된다. 선정 된 곳에 정부가 3년간 예산을 집중 투자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5곳을 시작으로 2021년 10개, 2022년 15개 등 산단 대개조 지역을 확대한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경북은 차세대 모바일, 디스플레이 등 거점·연계 산단 협력 모델을 구상했다. 구미 산단(전기전자)을 거점으로 김천(모빌리티), 성주(차량부품), 왜관(스마트물류) 산단을 연계한다는 설명이다. 이 계획이 실제로 이루어지면 해당 지역에 ‘미래차 공급 기반’이 갖춰지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