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류현진, 3년 5700만달러에 에인절스行 예상"
美언론 "류현진, 3년 5700만달러에 에인절스行 예상"
  • 김지균 기자
  • 승인 2019.11.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지역언론 SNY "류현진 FA 8위, 에인절스와 계약"
LA에인절스
자유계약 선수로 풀린 뒤 에인절스와 3년간 5천700만 달러 계약 체결설이 도는 류현진

[데일리비즈온 편집팀 기자] 올 겨울 자유계약(FA) 선수로 풀린 류현진(32)의 행선지로 심심찮게 거론되는 팀 중에 하나가 LA 에인절스다. 에인절스가 이번 겨울 선발진 보강이 절실한 팀 중 하나로 꼽히기 때문이다.

에인절스는 올해 팀 평균자책점 5.12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가운데 25위에 그쳤다. 불펜은 견고하지만, 선발진이 붕괴됐다. 앤드류 히니, 그리핀 캐닝, 오타니 쇼헤이 등 젊은 선발 투수진이 부상에 시달린 탓이다.

올 시즌 에인절스에서 정규이닝을 채운 투수는 단 한 명도 없었다.  10승 투수도 한 명 배출하지 못했다.

현지 언론들은 에인절스가 FA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을 비롯해 정상급 선발 투수 2명을 영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FA 시장의 정상급 선발 투수로 꼽히는 류현진도 에인절스의 영입 대상으로 거론된다.

미국 뉴욕 지역의 스포츠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SNY도 28일(한국시간) FA 11명의 행선지와 계약규모를 예상하면서 류현진을 8위에 올려놓고 에인절스와 계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매체는 "에인절스가 콜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놓친다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른 류현진에 시선을 돌릴 것"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이번 FA 시장에서 다년 계약을 맺으려 노력할 것이라고 매체는 예상했다.

류현진이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을 경우 3년, 5700만달러(약 672억원)에 계약할 것으로 SNY는 전망했다. 류현진도 지난 14일 귀국 당시 "3~4년 계약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