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 주요 신문 사설
11월 29일 주요 신문 사설
  • 김지균 기자
  • 승인 2019.11.2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향신문
▲“북한 또 발사체 도발, 협상판 깨질 수 있다는 걸 알아야”라는 제목을 머리사설로 올렸다. 북한이 28일 오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또 발사한 것과 연관이 있다. 올 들어 13번째다. 합참이 이례적으로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북한은 당장 도발을 멈추고 북미회담도 미국과 논의하라고 질책했다.

두 번째 사설은 ▲“나경원의 ‘북·미 정상회담 자제’ 요청, 제정신인가”라는 내용을 실어 나대표가 미국에 총선 전에 회담이 열리지 않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에 참담 경악이라는 표현을 쓰며 비판하고 ▲“대입 정시 40% 확대, 공교육 훼손이 우려된다”는 사설에서 대입 정시 확대를 반대했다

■동아일보
▲“교육부 ‘정시 40% 확대’, 갈지자 교육정책 언제 또 바뀔지…”라는 제목의 사설을 맨 위에 게재하면서 28일 발표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비판했다. 고수했던 입장을 스스로 부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대통령 한마디 때문이라는 것이다. 대학입시는 대학자유에 맡기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靑 하명수사 의혹, 김기현 첩보 건넨 백원우 철저히 수사하라”는 사설로 의혹의 핵심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라 지목하면서 그를 엄중히 봐야 한다고 주장했고 ▲“美에 ‘총선前 북-미 회담 우려’ 전달한 나경원의 경솔한 언행”이라는 제목으로 표 계산이나 하며 회담을 부정하는 듯한 태도는 용납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누굴 위해 꼬리 자르기 하는지 국민이 모를 것 같은가”라는 제목의 사설을 상단에 올렸다.  
당시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의 진술을 근거로 지난해 울산 ‘선거 공작’은 의도적 작전이라고 단정했다. 청와대 관심사였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유재수 감찰 중단’ 역시 민정수석실 차원을 넘어선 일이라 증거와 정황이 넘쳐난다며 누굴 위한 꼬리 자르기냐고 비꼬았다. 
이어서 ▲“‘선거 공작’ ‘유재수’ 수사, 공수처 있었으면 어떻게 됐겠나”는 사설로 만일 공수처가 만들어 졌다면 이는 묻혔을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 반대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명했고 ▲“선거제도 강제 변경 세력들, 의식 잃은 野 대표 조롱 비아냥”이라는 사설로 여권에서 단식 중 의식을 잃었다 깨어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조롱하고 비아냥댔다며 상식이하라며 맹비난했다.

■한겨레신문
▲“돌고 돌아 ‘정시 확대’, 대입제도 혼란 언제까지”를 상단에 첫 번째 사설로 올렸다, 28일 발표한 대입제도 공정성 개선 내용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칫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꼴’이 되는 게 아닌가 우려했다. 학교에 대한 신뢰 없이는 어떤 전형이든 공정성 논란이 없을수 없어 수업과 평가 혁신, 교원의 자질 향상 방안이 가장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는▲“‘북-미 정상회담 자제’ 나경원, 어느 나라 의원인가”라는 사설로 미국에 북미회담을 총선 이후에 하라고 부탁한 사실을 부적절한 처사라고 비판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이밖에 ▲“추악한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를 단죄하라”는 사설로 전날에 이어 정부의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재차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