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금융기관 악성앱 건수 약 1만 8천 여 건 달해
신용현 의원, 금융기관 악성앱 건수 약 1만 8천 여 건 달해
  • 이은광 기자
  • 승인 2019.09.2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앱 통해 금융정보, 비밀번호 등 민감한 개인정보 빼내
-개인정보 보호 위해 악성앱 단속 강화해야
사진=신용현의원실 제공
사진=신용현의원실 제공

[데일리비즈온 이은광 기자] 국내 금융기관 앱 등 모바일 정상앱을 사칭해 개인 신상정보 등을 유출시키는 악성앱 분석건수가 증가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바른미래당 신용현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악성앱 현황’에 따르면 악성앱 분석건수가 2015년 1,665건에서 올해 8월 기준 7,330건으로 약 4.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악성앱 총 분석건수는 17,692건으로 2015년에서 2016년 소폭 감소한후 매해 증가해 작년 4,039건에서 올해 8월 기준 7,330건으로 약 1.8배 늘어났으며, 이 추세라면 올해 말, 1만 건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기관이나 포털의 정상앱을 사칭하는 악성앱은 육안상으로는 구별이 어려울 정도로 정상앱과 유사하게 만들 뿐 뿐 아니라 해커들이 악성앱 유포 시 이용자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택배사칭’, ‘지인사칭’, ‘공공기관사칭’ 등 다양한 형태의 문자메시지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출처 : 한국인터넷진흥원
출처 : 한국인터넷진흥원

이렇게 설치된 악성앱은 설치 과정에서 이용자의 전화번호, 문자메시지 관리, 저장소 조회, 위치정보 동의 권한 등을 요구하며, 이를 바탕으로 이용자의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등이 손쉽게 해커 등에게 유출되고 있다.

이에 신용현 의원은 “과기부와 KISA 등의 정부당국은 사진, 비번, 공인인증서 등과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악성앱 단속을 강화하고, 과도한 기기권한 요구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을 하루빨리 강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신용현 의원은 “악성앱은 정상앱과 육안으로 구분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용자 쉽게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정부당국의 철저한 모니터링과 빠른 대처가 절실하다”며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를 지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