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11개 업종 긴급 회의
산업부·11개 업종 긴급 회의
  • 김소윤 기자
  • 승인 2019.08.0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리스트 제외 대응 방안 모색
회의 모습
회의 모습

[데일리비즈온 김소윤 기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한 이후 정부와 업계가 처음으로 머리를 맞대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 주재로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11개 업종별 협회·단체 대표와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반도체, 전지, 자동차, 로봇, 기계, 디스플레이, 화학, 섬유, 철강, 전자정보통신, 조선 등 11개 업종이 참석했다.

이번 자리에선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른 업종별 영향과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기업의 애로 사항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지원 대책을 모색했다.

업종별 대표는 “각 업종의 상황에 맞는 대응계획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필요한 정부의 지원과 제도를 개선해 달라”는 건의 내용을 전했다.

정부는 이에 기업의 수급차질 방지,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종합 대응계획,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다음주 중 발표)을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22일부터 운영)를 기반으로 업종별 단체와 기업의 애로사항을 실시간으로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또 산업부 차관 주재로 고위급 소통 채널인 업종별 라운드 테이블도 대응 방안으로 마련했다.

향후 업계의 건의 사항은 관계 부처 합동 조정회의를 거쳐 즉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성 장관은 이와 관련 “소재·부품·장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수요·공급기업 간 원활한 협력이 중요하다. 협력모델의 성공을 위해서는 수요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한다. 정부는 비상한 각오 아래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