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갑 경고그림 ‘더욱 세졌다’
담뱃갑 경고그림 ‘더욱 세졌다’
  • 박종호 기자
  • 승인 2018.12.2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출고되는 모든 담배에 새로운 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사진=보건복지부)

[데일리비즈온 박종호 기자] 23일부터 시중에 판매되는 담배에 새로운 경고그림과 문구가 부착된다. 아이코스 등 전자담배의 경고그림 수위도 강화한다. 현재 담배에 부착된 경고그림이 시행된지 2년이 지나 경고 효과가 떨어질 것을 우려한 조치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담배에 쓰이는 경고그림이 시행된 지 2년이 지나(2016년 12월 23일 시행), 기존 그림과 익숙함과 내성이 생겨 경고효과가 떨어질 우려가 있어 새로운 그림과 문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에서도 경고그림을 주기적으로 수정·보완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담뱃갑 경고그림은 세계보건기구가 권고하는 가장 효과적인 금연정책 중 하나로 2001년 캐나다를 시작으로 현재 세계 105국에서 시행하고 있다.

새로운 경고그림 및 문구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기존 경고그림(궐련류 10종, 전자담배용 1종)을 모두 새로운 그림으로 교체에 경고효과를 극대화했고 △​궐련류 담배의 경고그림 중 '피부노화'를 삭제하고 '치아변색'을 추가했고 △전자담배 경고그림 수위를 강화하고 △경고문구는 관련 질병 발생 또는 사망 위험 증가도를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하고 흡연의 손실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구성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6년 12월 23일 제도가 시행된 이후 2017년 담배판매량과 흡연율이 감소하는 등 효과가 있었다. 국내 담배판매량은 2016년 36억6000만 갑에서 2017년 35억2000만 갑으로 줄었고, 성인 남성흡연율은 같은 기간 40.7%에서 38.1%로 줄었다.

다만, 올해 12월 23일 이전에 출고된 담배의 소진 시간을 감안하면 새로운 경고그림이 부착된 담배는 내년 1월경부터 소매점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경고그림 전면 교체로 담배의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불러일으켜 경고그림의 금연 및 흡연예방 효과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고그림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향후 주기적인 경고그림 교체 외에도 현재 담뱃갑 면적의 30% 이상인 그림 면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회장 : 남궁 헌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부국장 : 이동림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