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상비약 확대 논란...'약사회-편의점 갈등 격화'
편의점 상비약 확대 논란...'약사회-편의점 갈등 격화'
  • 박종호 기자
  • 승인 2018.08.0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에 비치된 의약품들. (사진=연합뉴스)
편의점에 비치된 의약품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비즈온 박종호 기자] 편의점에서의 상비약 판매 확대를 둘러싸고 편의점업계와 제약업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오는 8일 열리는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앞두고 편의점 협회와 약사단체 등 이해집단의 대립이 심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대한약사회는 1일 성명을 통해 "편의점 업계는 이제 그만 탐욕을 버리고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인하, 근접 출점 제한 등에 노력하라"고 주장했다. 전날 한국편의점산업협회(편산협)가 "편의점 상비약 판매로 약 부작용이 증가했다는 약사회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발표한 데 대한 반박이다.

앞서 편산협은 약사회가 7월 29일 편의점 상비약 확대를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연 것과 관련해, "약사들의 지역이기주의"라며 "13개 안전상비약 의약품의 부작용 건수는 통계적으로도 아주 미미하며, 같은 약이라도 약국에서 팔면 안전하고 편의점에서 팔면 부작용이 크다고 주장하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약사회는 "편산협이 약사 궐기대회를 폄하했을 뿐 아니라 의약품 안전성에 대한 자신들의 무지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 건강을 염려한다면 일선 편의점들이 판매 수량 제한 등 약사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편의점 상비약 판매를 둘러싼 갈등은 오는 8일 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 회의까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가정안전상비약의 편의점 판매 제도는 약국이 문을 닫는 야간과 휴일 소비자 편의를 개선하는 목적에 따라 2012년 11월에 시작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국장 : 신동훈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