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정의당 포스코건설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 발표
민주노총, 정의당 포스코건설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 발표
  • 이재경 기자
  • 승인 2018.03.1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 잇단 산재사망사고와 갑질 적발로 지탄 목소리 높아
▲ 포스코건설 산재사망사고 특별근로감독촉구 기자회견 (사진 : 이정미 의원실)
▲ 포스코건설 산재사망사고 특별근로감독촉구 기자회견 (사진 : 이정미 의원실)

[데일리비즈온 이재경 기자] 포스코건설이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산재사망사고와  함께 하청업체에 대한 갑질로 지탄을 받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과 이정미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건설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해운대 엘시티 공사 현장에서는 구조물이 추락해 4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다.  또 지난 7일에는 인천의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도 지반이 주저앉으며 펌프차가 전도돼 1명이 숨졌다.  

한편 지난 1월에도 산재 사망사고로 1명이 숨지는 등 포스코건설에서는 최근 5일동안 5명의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하고 올해들어 6명의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했다. 

노동계는 포스코건설에서 빈발하는 산재사망사고는 포스코건설의 불법 다단계 하도급이 원인이라고 주장한다. 

민주노총과 이정미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공사 현장에서는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노동자들이 새벽부터 밤까지 중노동에 시달려야 했고 불법 다단계 하도급이 판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다른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고용노동부는 신속하게 특별근로감독을 해야 한다"면서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하고 예방대책을 수립해 안전총괄 책임자인 포스코건설을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과 이정미 의원은 "작업중지로 인한 건설 일용노동자의 생계 문제도 포스코건설이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여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50 503호(합정동 414-1)
  • 대표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 명칭 : 주식회사 에이앤피커뮤니케이션
  • 제호 : 데일리비즈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1
  • 등록일 : 2016-11-22
  • 발행일 : 2015-01-02
  • 발행·편집인 : 이화연
  • 대표 : 심재서
  • 부사장 : 이은광
  • 편집국장 : 신동훈
  • 데일리비즈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비즈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ybizon.com
ND소프트